SHNESQUE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STORY IN NOWON 스토리 아카이브

백사마을

아기자기한 골목길

그 소통의 공간으로의 초대 

백사마을 - 김윤희
00:00 / 00:00

해설: 김윤희 스토리텔링 트레커

백사마을

노원둘레길 함께 가는 길로 여기 우리 노원구에서 가장 아기자기한 길로 우리를 동심의 세계로 이끌어주는 서울 노원구 중계본동 104번지에서 유래한 백사마을입니다.

 

1967년부터 서울의 급격한 도심확장으로 용산, 영등포, 안암동 등지에서 강제 철거당한 주민들의 이주 정착지로 당시엔 경기도 양주군이었던 이 곳 불암산 자락에 가로 세로 약500m 공간에 동서남북 1500세대가 철거된 장소별로 모여서 살게 된 곳입니다. 4가구당 1개의 32평크기의 소형텐트가 주워졌다하니 1가구당 8평의 땅이 주어졌죠.

 

텐트가 세워진 길따라 앞집과 뒷집 옆집을 이어주는 소통의 공간인 좁고 구불구불한 골목길이 자연적으로 만들어지고, 어려움을 함께 했기에 친척보다 더 가까운 이웃이 되고 형제가 되어 50년이 다 되도록 서로 정답게 정을 나누며 살고 있는 마을입니다.

 

지금은 하나 둘 떠나서 약 20%의 이주 주민들만이 남아있고 새로운 주민들이 들어오고 떠나고 있지만 그래도 그때의 모습을 소중히 가꾸고 살아가는 이 곳 그들만의 터전이 아닌 노원의 고향 ,우리의 고향 방문을 환영합니다.